차 한 잔의 가르침

 Tea

  열아홉의 나이에 장원급제한 뒤 파주 군수가 된 맹사성은 부임하자마자 고을에서 이름난 선사를 찾아갔다.  ”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최고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입니까?” 사실 맹사성은 선사 앞에서 자신의 능력과 지식을 뽐내고 싶었다.

 

선사는 담담히 “나쁜 일을 하지 않고 착한 일을 많이 베풀면 됩니다.” 라고 답했다.

그러자 맹사성은 거만하게 한마디를 내뱉으며 일어났다. “그건 누구나 아는 것 아니오!”

 

선사는 그를 붙잡더니 차 한 잔을 대접했다. 그런데 맹사성의 잔에 찻물이 철철 넘치도록 따르는 것이 아닌가. 맹사성이 소리쳤다. “찻물이 방바닥을 적시고 있습니다. 그만 따르시지요.” 하지만 선사는 차를 계속 따르며 말했다. “군수는 어찌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을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을 모르십니까?”

 

그날 이후 맹사성은 자신의 본분을 잘 지켜 황희 정승과 더불어 조선의 대표적인 청백리로 꼽혔다.

 

 – 좋은 글 중에서

 
 

No comments

Be the first one to leave a comment.

Post a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